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16 오후 2:38:00

“비정규직 불법 해고 Y환경 퇴출하라!”
공공운수노조, 생활폐기물 대행업체 퇴출 촉구

기사입력 2022-01-06 오후 4:47:21

- Y환경, 노조 가입 비정규직 불법 해고 논란

- 노조 해당 업체 인건비 착복, 불법대체인력 투입

- 경산시에 관리·감독 책임 묻고 해고자 복직 투쟁 선포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지역 생활폐기물 수집 및 운반 대행업체에서 비정규직 근로자를 불법 해고했다며, 해고자 복직과 업체의 퇴출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가 관내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대행업체인 Y환경이 비정규직 근로자를 불법 해고했다며 퇴출을 촉구했다.

 

이들은 6일 오후 4시 시청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 1231Y환경은 최근 노동조합에 가입했다는 이유로 비정규직 노동자 A씨를 불법 해고했다.”라며, “이는 노동쟁의를 진행 중인 조합원을 계약만료라는 핑계로 축출한 표적 해고이자 부당 노동행위.”라고 비난했다.

 

Y환경의 근로자 중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은 노동조건 차별 시정과 산업안전보건법 등 노동관계법 규정사항 준수를 요구하며 지난해 12월 초부터 부분파업을 진행 중이다.

 

이들은 또, “이 업체는 경산시로부터 관내 생활폐기물 수집 및 운반 업무 대행계약을 체결한 곳으로, 인건비 중간 착복과 불법 대체인력 투입 등 구설수가 끊이지 않는 곳.”이라며,

 

경산시 역시 시민들의 생활에 필수적인 생활폐기물 수거·운반 업무를 이윤추구만을 최우선으로 하는 민간업체에게 맡겨놓고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만큼,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노조는 해고자 복직 투쟁을 선포하고 관리·감독 주체인 경산시 측에 문제투성이 민간위탁업체 대행업체의 퇴출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공운수노조는 경산시 폐기물수거업체인 Y환경 노동자들의 파업사태에 대한 책임을 묻고 민간대행업체에 소속된 환경미화원들의 직영 전환을 촉구하며 지난 127일부터 경산시청 주차장에서 천막농성을 진행 중이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