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20 오후 2:02:00

도의원 선거, 국민의힘 4석 싹쓸이
차주식·배한철·박채아·이철식 후보 도의회 입성

기사입력 2022-06-02 오전 6:18:28

경산지역 도의원 선거는 국민의힘 후보 4명이 모두 당선됐다.

 

국민의힘 지지도가 높았던 선거 분위기를 반영하듯 4개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 모두 시종일관 상대 후보들에게 압도적으로 앞서며 무난히 당선을 확정했다.

 

▲ 6.1지방선거 도의원 당선자들(좌로부터 국민의힘 이철식, 박채아, 배한철, 차주식 당선인)

 

 

선거구 별로 보면 제1선거구(서부남부·남천·남산)는 국민의힘 차주식 후보가 총 투표수 23,556표 가운데 15,150표를 얻어 66.09%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3선 시의원으로 도의원에 도전했던 정의당 엄정애 후보는 7,773표로 33.9%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낙선했다.

 

2선거구(진량읍·하양읍·와촌면)는 국민의힘 배한철 후보가 총 투표수 26,545표 가운데 17,869표를 얻어 70.06%의 득표율로 4선에 성공했다.

 

무소속 남희태 후보가 4,026(15.78%), 무소속 이창대 후보는 3,610(14.15%)를 얻어 낙선했다.

 

3선거구(서부북부·중앙·중방)는 국민의힘 박채아 후보가 총 투표수 24,848표 가운데 16,579표를 얻어 69.03%의 득표율로 재선에 성공했다. 무소속 정병택 후보는 7,436(30.96%)를 득표하며 패배했다.

 

4선거구(압량·동부·자인·용성)는 국민의힘 이철식 후보가 총 투표수 25,104표 가운데 16,914표를 얻어 69.41%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더불어민주당 배향선 후보가 4,865(19.96%), 무소속 김윤원 후보가 2,587(10.61%)로 낙선했다.

 

당선자들은 2일 새벽 5시 경산실내체육관 개표장에서 당선증을 교부받았으며, 오는 7월 도의회에 입성하게 된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