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20 오후 2:02:00

경산시, 노후 시설물 실태조사 실시
총 776개 시설물 조사해 제3종 시설물 지정 검토

기사입력 2022-07-05 오전 8:34:51

▲ 경산시는 안전진단 전문기관에 의뢰해 관내 노후시설 776개소에 대한 안전진단 실태조사에 나서고 있다.




경산시는 건축물 붕괴, 위험 요인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오는 1130일까지 재난 발생 위험이 있거나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시설물의 제3종 시설물 지정을 위한 실태조사를 실시한다.

 

3종 시설물 실태조사 대상은 준공 후 15년 이상 경과된 공동주택 350개소 공공업무시설 5개소 자동차관련시설 1개소 종교시설 37개소 관광숙박시설 1개소 노유자시설 13개소 병원시설 7개소 숙박시설 32개소 위락시설 1개소 수련시설 1개소 판매시설 4개소 공장시설 77개소 체육시설 14개소 교육연구시설 233개소 등 총 776개소이다.

 

실태조사는 안전진단 전문기관이 수행하며, 건축물 주요 변경, 균열 및 부재 손상상태 등을 점검한 후 안전상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양호’, ‘주의관찰’, ‘지정검토3단계로 나누어 제3종시설물 지정 여부를 결정한다. 이 가운데 지정검토대상은 추가 검토를 거쳐 시설물안전법에 따른 제3종 시설물로 편입된다.

 

3종 시설물로 지정되면 건축물 소유자 및 관리 주체는 시설물 관리대장과 설계도서 제출(지정·고시날로부터 1개월 이내), 시설물 유지관리계획 제출(매년 215일까지), 매년 상·하반기 정기 안전점검 등 법적 의무사항을 이행해야 한다.

 

조현일 시장은 이번 제3종 시설물 실태조사를 계기로 체계적인 시설물 지정·관리를 통해 잠재적 재난 발생 가능 시설물에 대헤 위험요소를 선제적으로 차단해 안전도시 경산을 만들기 위해 재난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