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20 오후 2:02:00

전기차 충전 방해하면 ‘과태료 최대 20만원’
경산시, 7월 1일부터 집중 단속 나선다

기사입력 2022-06-27 오후 4:22:44






경산시는 올바른 전기자동차 충전문화 확립을 위해 71일부터 전기자동차 충전구역 내 불법주차 및 충전방해 행위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인다.

 

시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촉진에 관한 법률시행령이 개정됨에 따라 6월 말까지 홍보 및 계도기간을 운영하고 71일부터 단속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시는 전기자동차 충전구역임을 알 수 있는 표시가 된 모든 충전구역 내 불법주차 및 충전방해 행위를 할 시, 최대 2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키로 했다.

 

단속대상별 과태료는 충전구역에 일반차량이 주차한 경우(10만원) 전기자동차가 일정 시간(급속 1시간, 완속 14시간) 이상 계속 주차하는 경우(10만원) 충전구역 내 또는 물건 적재 행위(10만원) 충전시설이나 충전구역 표시선 등을 고의로 훼손하는 행위(20만원) 등이다.

 

현장 단속 외에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앱을 통해 주민이 신고할 경우, 위반 장소와 날짜, 시간, 위반차량 사진 등이 포함돼야 하고, 전기자동차 계속 주차의 경우 시간의 경과 내용이 입증돼야 과태료 부과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재홍 환경과장은 불법행위 신고(발생) 장소가 대부분 아파트 등에서 발생하는 민원으로 일반자동차가 전기차 충전소에 불법으르 주차해 불이익 처분을 받는 시민이 없도록, 올바른 전기자동차 충전문화 조기 정착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진홍 기자(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