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2 오전 7:55:00

경산시, 코로나19 피해자 지원을 위한 지방세 감면

기사입력 2022-04-15 오후 4:04:33





- 개인사업자, 법인사업자에 대한 주민세(기본세율) 전액 감면

 

- 착한임대인과 선별진료병원에 대한 재산세 일부 감면

 

- 영업용 자동차세 전액 감면

 

경산시는 코로나19로 인하여 경제적인 고통을 받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해 제235회 경산시의회 임시회에 상정한 "코로나19 피해자 및 착한임대인에 대한 지방세 감면 동의안"이 가결되어 991백만 원의 지방세 일부를 감면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감면안의 주요 내용으로는 먼저 개인과 법인사업자에게 부과되는 5~20만 원의 주민세(사업소분 기본세율) 전액을 감면하고,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해 준 착한임대인에 대해서는 인하한 임대료의 10%(한도 50만 원) 상당의 재산세를 감면하고, 코로나19 선별 진료병원으로 지정된 병원에 대해서는 건물분 재산세의 50%, 관내 영업용 자동차 소유주에 대해서는 자동차세 전액을 감면한다.

 

주민세, 자동차세는 직권으로 감면하고, 착한임대인은 임대계약서, 금융거래내역, 세금계산서 등 감면신청서를 받아 처리한다.

 

이종숙 세무과장은 "지방세 감면 외에도 코로나19로 인하여 피해를 본 개인과 중소기업에 대하여 기한연장, 징수유예 등의 제도를 운영 중이며, 어려운 경제 여건에서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상룡(ksinews@hanmail.net)

댓글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 상자 안에 있는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0/200
<a href="/black.html">배너클릭체크 노프레임</a>